:::지리산 심마니:::
 
  글 남 기 기


화를 다스리는 법  

화를 다스리는 법

자신의 힘이 세계 제일이라고 자랑하는 헤라클레스가 어느 날
아주 좁은 길을 가고 있었다.
그런데 한참을 가다보니 길 한가운데에
사과 크기만한 이상한 물건이 떨어져 있었다.

"아니, 감히 천하에서 제일 힘센 헤라클레스의 앞길을 방해하다니. 에잇."
그는 발로 그 동그란 것을 툭하고 찼다.

그러자 사과만한 그것이 어느새 수박처럼 커졌다.
"어, 이게 뭐야. 나를 놀리네."
흥분한 헤라클레스는 다시 그것을 발로 힘껏 찼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그것이 바위만큼 커져 버렸다.
"그래, 천하의 헤라클레스를 이겨 보겠다고? 어림도 없다. 이놈."

더욱 열이 오른 헤라클레스는 이번에는 자신이 들고 있던
커다란 쇠몽둥이로 그것을 휘둘렀다.
놀랍게도 그것은 아까보다 두 배나 더 커져
마침내 좁은 길을 막아버리고 말았다.

너무나 화가 난 그는 잔뜩 얼굴을 찡그린 채 웃옷을 벗어 던지고
한참동안 그것을 들어올려 집어던지려고 애썼다.
그러나 그러면 그럴수록 그의 얼굴은 더욱더 심하게 일그러져
보기 흉해졌고 덩달아 그것은 더욱 커져서 마침내 산더미만 해졌다.

결국 산더미만하게 변해버린 그것에 눌려
험상궂은 얼굴로 노려보고 있는 헤라클레스 앞에 아테네 여신이 나타났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녀가 그 산더미만한 물건에게 웃으며 아름다운 노래를 들려주자마자 그것은 순식간에 작은 사과 크기가 되어 길 한모퉁이에 툭 떨어졌다.
깜짝 놀라는 헤라클레스에게 아테네 여신이 웃으며 말해 주었다.

"그것을 더이상 건드리지 마세요.
그것은 당신 마음 속에 있는 화와 같아서
건드리지 않고 두면 작아지지만 건드릴수록 더 커지는 거랍니다.
화는 낼수록 더 커지는 법이지요.
조금만 참으면 곧 잊혀지는 것이 마음 속의 화 이니까요."

홈페이지
http://www.poet.or.kr/kds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이름작성일조회사진보기
162   가시오가피  지리산심마니07/24  2570  
161       Re..가시오가피 명금03/06  2224  fm.php.en (145KB) 
160   화를 다스리는 법 강대실07/19  2702  
159   줄 만들기 조덕중07/18  2503  
158   진정한 친구 강대실07/13  2598  
157   지리산심마니의 홈피 새단장 축하합니다. 07/13  2293  
156   안녕하십니까  류창진07/11  2538  
155   안녕하세요 조천기입니다. 조천기07/10  2423  
154   오랫만에 방문합니다 김영근07/10  2195  
153   야생더덕.야생도라지 이종춘07/10  2293  

 
처음 이전 다음       목록 홈 쓰기